문학 야구장에 우리의 이글스가 방문하여 관전을 하러 가는날~

때마침!! 장발선언을 한 범수선수가 선발등판을 뙇!!

제트 프로스테이터스 김범수 선수 글러브를 들고 출발합니다~

개인적으로는 인천 문학구장이 경기에 집중도 잘 되고

포근함이 있어 좋아하는 구장입니다~

SK에서 가장 좋아하는 노숙왕 아니 노토바이 노수광 선수의 사진도 담아봅니다.

한화 경기는 이길기대를 하고 보는게 아니니

이제 슬슬 김범수 선수 글러브를 꺼내 촬영을 해 봅니다~